- 문화·예술 생산자와 수요자 연결하는 페스티벌형 아트마켓
- 도봉구 문화예술생태계 구축의 가능성 엿봐
- 이틀 간 방문객 약 1,350여명 참여

사진=메타버스 플랫폼 게더타운에서 진행된 ‘존중문화박람회’ 현장사진

[디스커버리뉴스=정기환 기자] 도봉문화재단이 도봉구 문화·예술 생산자와 수요자를 연결하는 페스티벌형 아트마켓 ‘2021 존중문화박람회’를 온라인 메타버스 플랫폼 ‘게더타운’으로 진행했다고 15일 밝혔다. 

기초자치단체로서는 전국 최초로 지역 내 문화예술생태계 구축 가능성을 실험한 존중문화박람회는 메타버스 기반 플랫폼을 활용해, 양일간 전면 온라인 박람회로 진행됐다. 

도봉구 문화예술인 및 단체 34개, 문화예술공간 및 공공기관 13개소 등이 총 50개 온라인 부스를 구성했고, 존중존(문화예술인/단체), 연결존(문화예술협동조합/공간), 지속가능존(재단 및 공공기관)으로 각 특성을 살려 박람회의 운영프로그램을 다양하게 꾸몄다. 

박람회가 진행되는 이틀 동안 참여 방문객 약 1,350명, 설문 및 이벤트 참여자 209명, 도봉지역 문화단체 소개영상 페이지 177회(전체 방문객의 약 10% 관람) 동시 조회 등의 참여가 이뤄졌다.

이번 존중문화박람회는 지역의 문화예술생태계를 구현하는 구체적인 방안으로써 도봉예술인 878명(예술활동증명 기준, 서울시 전체 2.6% 거주)이 매년 '1 예술인-1 계약'을 이루는 것을 목표로 기획됐다.  

올해는 그 첫 시도의 결과로 높은 기술력을 갖춘 메타버스를 활용해서 도봉문화예술의 만남의 장을 열었다. 

사진=메타버스 플랫폼 게더타운에서 진행된 ‘존중문화박람회’ 현장사진

재단 측에 따르면 메타버스 기반으로 존중문화박람회를 준비할 때는 웹과 모바일에 익숙한 MZ세대의 이용이 주류를 이룰 것으로 예상했었으나, 예상 외로 전 세대에 걸쳐 참여가 이루어졌다.(10대 1.1%, 20~30대 MZ세대 34%, 40~50대 55.3%, 60대 이상 9.6%) 

도봉구의 도봉동(10.6%), 방학동(16%), 쌍문동(27.7%), 창동(22.3%) 거주자와 생활권자(23.4%)도 골고루 섞여 참여했다. 전반적인 만족도가 90.4%로 높았고, 부스참가자와 관람객들의 92.6%가 존중문화박람회 재진행 시 참여, 방문하겠다는 의사를 밝혔다. 

도봉문화재단 이동진 이사장은 "이번 참가자들의 86%가 존중문화박람회를 통한 지역에서의 소통과 교류, 더 나아가 지역문화예술생태계를 만들어내고자 하는 필요성에 공감하고 있다"며 "이러한 강렬한 지역민의 욕구가 법정문화도시에서 실현될 수 있기를 바란다"고 말했다.

한편, 현재 도봉구는 제4차 예비문화도시 조성사업의 최종발표를 앞두고 있다.